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는?

기사승인 2021.04.30  12:56:57

공유
default_news_ad1

일본 정부는 지난 4월 13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류를 결정했다. 우리 정부는 일본의 일방적 결정을 강력히 규탄했고, 우리 군에서도 규탄성명서를 발표했다. 인접국인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대해 "바다는 일본의 쓰레기통이 아니고, 태평양은 하수구가 아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해양방류되는 오염수에 들어있는 삼중수소(H3)는 수소의 동위원소로 방사성 물질이다. 그 크기가 물분자보다 훨씬 작기 때문에 물에서 물리적으로 걸러낼 수 없고, 물과 화학적 성질이 같아서 화학적으로 분리하기도 어렵고, 분리하기 위해서는 천문학적인 비용이 든다.
삼중수소 처리방식은 저장·공기 중 살포·해양방류 등이 있는데, 일본은 이중 가장 손쉽게 처리할 수 있고 비용이 가장 적게 드는 해양방류를 선택했다.


우리나라가 일본의 행위를 강력하게 규탄하고 있는 이유가 무엇인지를 제대로 알  필요가 있다. 가장 큰 문제는 일본이 한국·중국 등 인접국가들의 강력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해양방류하려는 오염수는 인체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는 방사능물질을 함유하고 있다는 점이다. 바다로 방류된 오염수는 해당 해역의 수산물을 오염시키고, 오염된 수산물을 장시간 섭취하면 신체 내 방사성 물질이 축적될 수 있다.


방사능 오염수에 배출기준치(30Bq/L)의 평균 110배 이상(3355Bq/L)이 포함되어 있다고 알려진 스트론튬(90Sr)은 화학적 성질이 칼슘과 유사해서 식물이나 체내에 흡수되면 뼈에 모인 채 좀처럼 몸 밖으로 배출되지 않으므로, 골수암과 백혈병과 같은 불치병에 걸리게 되며 유전적 돌연변이 등 동식물에 심각한 영향을 주게 된다. 또한 유제품 등 식물, 고기류, 생선 등 모든 먹거리에도 영향을 주게 되며 식수·토양오염에도 영향을 준다.


방사성 물질인 스트론튬(90Sr)이 자연계에 방출되면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전혀 없다. 자연적인 정화작용으로 바람에 의해 넓은 면적으로 흩어져, 단위 면적당 일정량 이하의 적은 양이 될 때까지 흩어지기를 기다리는 방법 밖에 없다. 따라서 방사성 물질의 대량 유출사고로 90Sr과 같은 방사성 물질이 한 지역에 방출되면 그 지역 외에 일정 면적의 방사능 오염은 피할 수 없다.


국제환경보호단체인 그린피스(Greenpeace)가 밝힌 자료에 따르면, 후쿠시마 핵발전소의 오염수는 하루에 150~170톤이 발생하여, 연간 약 6만톤 정도 생성된다고 한다. 원전 오염수를 물과 희석한 후 해양으로 방출을 하려는 처리과정의 다핵종(多核種)
제거설비(ALPS, Advanced Liquid Processing System) 공정과정을 거쳐도 스트론튬(Sr90), 방사성 탄소(C14)와 삼중수소(H3)를 분리해 낼 수 없다고 한다(Weiland, Katastrophler asserschaden, Greenpeace, 2019).


방류된 오염수의 이동경로는 북태평양의 가장 큰 해류인 ‘쿠로시오 해류’의 흐름에 따라 확산되는데, 일본 열도를 동쪽에서 후쿠시마를 통과하여 방사성 오염수를 담아서 북으로 흘러서 동쪽으로 흘러가서 미국의 서해안을 따라서 남진한 후에 적도를 동에서 서로 흘러서 일본 열도에 도달하고, 일부는 제주도를 스쳐서 대한해협을 가로질러서 동해로 유입이 된다. 오염수가 제주도에 도달하게 되면 우리 군 관할 수역도 오염범위에 포함되는 것은 명약관화(明若觀火)한 일이다. 우리 정부는 국무조정실 주관으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대응 관계부처 태스크포스(TF)’를 꾸려 일본의 움직임에 대응할 방침이다. 전남, 부산, 울산, 경남, 제주 등 한일해협 연안 5개 시·도는 공동대응에 나섰다. 이미 실무협의회를 갖고 오염수 방류 결정 철회와 해양환경 보호 등에 공동 대응키로 했고, 앞으로도 관련 내용을 공유하고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전국의 수산업 관련 단체들에서도 나름대로의 방식으로 일본의 행위에 대해 반대하는 태도를 취하고 있다.


청정바다에서 생산되는 어류와 해조류·패류 등 수산물을 채취하여 판매하는 수산업이 주력산업인 우리 군의 입장에서 보면 일본의 이번 결정은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파렴치한 행위다.
이에 대응하는 우리들의 자세는 다른 어느 일보다 우선하여 인접한 자치단체들과 연대하고 중앙정부·광역자치단체와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하여 적극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일본의 결정을 철회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

 

이승창/자유기고가

완도신문 wandonews@naver.com

<저작권자 © 완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